상단여백
HOME 6대뿌리 3D프린팅
9월 14일~16일 UNIST에서 ‘2017 3D프린팅 갈라 in 울산’ 개최산업용 3D 프린팅의 현재와 미래 총망라
전시체험 행사, 국제세미나, DfAM 경진대회, K-AMUG 창립총회 등 진행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3D프린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조공정 혁신을 위한 산업용 3D프린팅 활용 및 저변 확대를 위한 축제가 울산에서 개최된다.

울산시는 오는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일원에서 산업용 3D 프린팅의 현재와 미래를 총망라한 ‘2017 3D프린팅 갈라 in 울산’ 행사를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산업용 3D프린팅 전시부스, 3D프린팅 전기자동차 시승 및 드론 체험, 국제세미나 및 DfAM 경진대회 개최, 그리고 K-AMUG 협회 창립총회 등으로 진행된다.

산업용 3D프린팅 전시에는 3D프린팅 산업 관련 소재, 장비, SW 등 국내외 62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 87개 전시부스를 운영하며, 특히 한국에 지사를 두지 않은 독일의 3D프린터 전문기업인 오알레이저는 아시아 시장 공략의 일환으로 최신 첨단프린터를 이번 행사에 처음으로 공개한다.

또한 UNIST에서 역점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3D프린팅 전기자동차 및 드론도 공개하며, 일 150명씩 시승 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국제세미나는 제조업과 3D프린팅 융합 발전 전략 제시 및 국내외 정보 교류, 협력을 위하여 마련됐다.

이 세미나에는 유니스트 3D프린팅 기술개발 센터장인 김남훈 교수의 사회로 영국 셰필드대학교 3D프린팅 주임교수인 캄란 교수를 비롯, 미국 EWI 코날디 부회장 등 9명의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DfAM 경진대회’는 3D프린팅과 제조업 융합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울산시가 전국 최초로 개최한다.

DfAM은 Design for Additive Manufacturing(3D프린팅 디자인)의 약칭으로 적층 제조방식에 적합한 디자인을 의미한다.

DfAM은 전통적인 제조방법과 다른 3D프린팅 공법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한 혁신적인 설계방법으로 3D프린팅 산업의 핵심 도구이다.

현재 예선을 마치고 본선을 진행 중에 있으며 본선은 실물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루어진다. 시상은 9월 15일 개막식 직후 이루어지며, 수상작은 갈라 행사를 통하여 공개한다.

K-AMUG 협회 창립 총회에는 3D프린팅 저변 확대를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 및 유저 150여 명이 참여한다.

사무국은 울산에 두며, 3D프린팅 관련 기술 개발, 정보 및 인적 교류를 통해 창업 활성화, 산업용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통해 주력산업 제조공정 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최근 위기에 빠진 울산의 주력산업이 3D프린팅 융합을 통해 거듭나고 울산이 3D프린팅 융합산업의 메카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3D프린팅 산업을 지역전략 산업으로 선정하고 현재까지 친환경 자동차, 조선, 바이오 등 원천기술개발, 품질평가, 인력양성 등 전 주기적 기술 기반 구축을 위해 12개 사업에 사업비 1,133억 원을 지원 육성하고 있으며 국립 3D프린팅 연구원 설립 또한 본격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엄재성 기자  jseom@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