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뿌리인 정책
산업혁신운동, ‘제조업 혁신 3.0’ 토대 다지다‘산업혁신운동 4차년도 성과보고대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산업혁신운동’ 4차년도(2016년 8월~2017년 7월) 최종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공유하는 성과보고대회를 25일 개최했다.

산업혁신운동은 대기업·1차 협력사 중심의 동반성장을 2·3차 협력사로 확대해 중소기업 생산혁신을 지원(기업 당 2,000만원)하는 사업으로, 내년까지 총 1만 개(2013년~2018년, 연간 2,000개) 중소기업 지원을 목표로 한다.

산업혁신운동을 통해 지난 4년 간(2013년 6월~2017년 7월) 대기업 그룹사, 중견, 공기업 등 총 84개 기업이 1,796억 원을 투입해 8,000개(7,999개 회사) 중소기업 생산혁신 활동을 지원했다.

특히 이 산업혁신운동의 일환으로 정보기술(IT)·소프트웨어(SW), 서비스, 타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해 제조업 역량을 강화하는 ‘제조업 혁신 3.0 전략(2014년 6월, 산업부)’의 핵심과제인 스마트공장 보급을 추진해 현재까지 총 1,129개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구축했다.

대한상의(산업혁신운동 중앙추진본부)는 “지난 한 해 동안 총 2,001개 중소기업이 4차년도 사업에 참여해 이 중 1,36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불량률, 납기준수율 등 성과지표가 기업 당 평균 73.1% 개선됐다”며 “이는 금액으로는 연간 1,542억 원, 기업 당 1.2억 원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어 “691개 참여 중소기업이 2,527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며 “938개사는 347억 원을 신규 투자(투자기업 당 평균 3,700원)하는 등 고용 및 투자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산업혁신운동 중앙추진본부는 5차년도에 중소기업 2,004개사 지원을 목표로, 참여기업 선정 및 컨설턴트 배정을 9월 중에 마무리하고, 혁신활동을 본격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다.

5차년도 중점 추진 분야는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 시스템 보급·확대’, ‘공정혁신, 전문 생산기술, 환경안전 분야 등 다각적 지원 확대’, ‘컨설턴트 교육 강화로 분야별 전문 컨설턴트 지속 확충’ 등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산업혁신운동 4차년도 참여기업 중 우수한 성과를 달성한 61개 중소기업, 적극적으로 협력사를 지원한 모기업 2개사, 유공자 12명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송철호 기자  chsong@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