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대뿌리 3D프린팅
이병극 (주)캐리마 대표이사, ‘2017년도 한일산업협력상’ 수상‘한일산업협력 유공자’ 기업부문 한일재단 이사장상 수상
이병극 (주)캐리마 대표이사가 김윤 한일재단 이사장으로부터 ‘2017년도 한일산업협력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뿌리뉴스)

이병극 (주)캐리마 대표이사가 9월 2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9회 한일경제인 회의 및 한일산업기술페어 2017’에서 ‘2017년도 한일산업협력상’을 수상했다.

국내 최초로 3D프린터를 개발하여 3D프린팅 기술 개발 및 국산화에 앞장서 온 이병극 (주)캐리마 대표이사는 한일 양국의 3D프린팅 산업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일산업협력 유공자 기업부문 한일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이병극 대표이사는 “그동안 3D프린팅 사업을 해 오면서 국산화기술 개발과 함께 해외전시회에 참여하는 등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을 많이 했다. 오늘의 수상은 (주)캐리마 임직원들이 그동안 노력한 것의 보상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상을 주신 한일재단과 고생해 온 임직원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밝혔다.

‘2017년도 한일산업협력상’ 수상자 기념사진을 촬영한 이병극 캐리마 대표이사(우측 네번째). (사진=뿌리뉴스)

한편 (주)캐리마는 일본의 산업전시회에 여러 차례 참가하였으며, 최근 일본 모 상사와 DLP 3D프린터 ‘TM-200’ 제품 100대를 약 20억원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일본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이번에 수출한 ‘TM-200’은 지난 6월 킨텍스에서 개최한 ‘인사이드 3D프린팅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캐리마의 신제품이다. ‘TM-200’은 대형 디자인 목업 출력에 최적화된 산업용 DLP(광조형경화) 3D프린터로 해상도는 1,920x1,080이며 조형사이즈는 192x108x200mm(가로x세로x높이)이다.

순수 국내기술로 자체개발한 'TM200' 3D프린터는 기존 제품 라인업에 비해 제품 외관사이즈가 줄어들었고, 대형사이즈의 출력물을 단 시간에 출력할 수 있다. 특히 'TM200'은 다양한 기능성 광중합수지를 지원하여, 캐스팅과 투명한 소재 등을 이용하여 정밀도가 높고 오차율이 낮으며, 강도가 높은 출력물을 출력할 수 있다.

이에 대형 크기의 디자인 목업을 빠르게 출력하는 것이 필요한 주얼리, 덴탈 등의 산업을 주요 타깃으로 하고 있다.

이번 수출 성공은 오랜 기간 일본 상사와 출력 및 품질 검증 테스트를 거친 결과로, 국산 3D프린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게 된 것이다.

이병극 대표이사는 “TM200는 대형 사이즈의 조형물을 정밀, 부드럽게 출력할 수 있고, 산업 전반에 많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캐리마의 DLP 3D 프린터는 최고의 결과물을 최소한의 후처리로 얻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캐리마의 3D 프린터가 세계 속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재성 기자  jseom@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