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뿌리인 정책
올해 ‘충남 무역 1,000억 달러 정착’ 노린다2018년 중소기업 수출 지원 사업 추진계획 수립·본격 추진

3년 연속 무역수지 흑자 전국 1위를 달성한 충청남도가 올해 충남 무역 1,000억 달러 완전정착을 목표로 신흥수출 유망시장 개척과 선진국 전략시장 진출 확대 등 수출시장 다변화를 추진한다.

특히 충남은 무역사절단 참가업체의 수출성과 극대화를 위해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수출 거점 확보를 위한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 전시박람회 참가 지원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충남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2018년 중소기업 수출 지원 사업 추진계획’을 마련해 29억 3,000만 원을 투입, 3개 유형 25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충남은 이번 추진계획에서 ‘해외시장 진출 마케팅 지원’, ‘중소기업 글로벌 마케팅 역량 강화’, ‘수출 지원 사후관리 기반 강화’ 등을 수출 지원 3대 핵심 전략으로 내세웠다.

중점 추진과제로는 ‘유망 소비재 중심의 국내 개최 국제전시상담회 지원 확대’, ‘기업수요 및 사업효과성 분석에 따른 해외마케팅 선택과 집중 지원’, ‘영세 중소기업의 무역사절단 후속 상담회 등 체계적인 사후관리 지원’, ‘수입규제 등 비관세 장벽해소 노력을 위한 기업의 능동적 대처 방안 마련’ 등으로 잡았다.

더불어 ‘국내개최 해외 유명전시박람회 확대 지원’, ‘FTA 시장 확산·수요 대비 해외규격인증 지속 추진’, ‘통상 마찰 강화에 따른 신 교역 환경 선제 대응’을 중점 추진한다.

‘충남 FTA 활용 지원센터를 통한 기업 이익 창출’, ‘수출 지원 참가기업의 사후 관리 사업 신규 추진’, ‘온라인 수출지원시스템을 통한 수출성과 통계 분석’도 중점 추진과제에 포함됐다.

아울러 올해 신규 사업으로는 ‘충남 식품전문 전시상담회’,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추진’, ‘충남 자동차부품산업 전문전시 상담회’, ‘해외마케팅 참가업체 후속 수출상담회’,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통·번역 지원’ 등 5개 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해외마케팅 사업의 중추 사업으로 계약 성사단계에 있는 현지 바이어를 국내로 초청해 후속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무역사절단 참가기업의 수출성과 사후관리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정은택 충남 기업통상교류과장은 “올해 수출 지원 핵심과제를 중점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통상 환경 변화에 적극 대처하는 등 한국수출의 중심, 충남무역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은 지난해 11월까지 수출 724억6,300만 달러에 수입 273억9,000만 달러로, 무역수지 흑자 450억7,300만 달러를 기록해 3년 연속 전국 1위의 무역흑자 반열에 올랐다.

송철호 기자  chsong@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