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대뿌리 종합
조선해양인, 혁신성장 및 상생협력 통한 위기극복 다짐‘2018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2018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문승욱 산업기반실장,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 김기영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오후 4시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렸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기자재조합 등 조선해양 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한 신년 인사회에는 산학연 대표 100여명이 참석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지난해도 수주불황으로 많은 동료를 떠나보내야 했던 힘든 시기였다”며 “올 한 해도 2016년 수주절벽에 따른 건조물량 감소, 낮은 선가, 원화강세와 철강재 가격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확보 어려움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은 한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선박 수요 증가 등으로 수주물량 증가가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기술경쟁력 강화와 상생협력을 통해 수주를 확대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하자”고 결의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문승욱 실장은 “일감확보를 위한 공공선박 발주 확대, 친환경·자율운항 기술개발 지원 등을 포함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1분기 중 마련할 것”이라며 “해수부, 금융위 등 관계부처와 상생협의채널을 구성·운영하는 등 업계의 어려움 해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부 기업인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일자리안정기금, 사회보험료 경감 등을 통해 업계 부담을 최소화해 소득주도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철호 기자  chsong@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