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뿌리인 정책
韓-英, 스마트그리드 분야 공동 R&D 추진유럽 스마트그리드 주도하는 영국과 에너지 전환 및 4차 산업혁명 대응 강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국내 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과 해외 시장진출 확대를 위해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BEIS)와 신규 양자 공동 연구개발(R&D) 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과 영국 정부는 제5차 한-영 과학기술혁신파트너십(STIP) 위원회(2017년 3월) 내에 신설된 에너지 워킹그룹에서 우선 협력 분야를 스마트그리드로 선정하고, 이후 양국 정부 간 실무 협의를 통해 올해 한-영 에너지 공동 연구개발 사업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영국은 스마트그리드 분야 실증 및 전력거래 플랫폼 등 에너지인프라 부문의 다양한 연구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로, 이번 한-영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한국의 우수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영국의 개방된 전력인프라 간의 접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양국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상호 시장진출 효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제공동연구를 바탕으로 선진기술 조기 확보 및 국제시장 선점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유럽 시장진출 등에 관심 있는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국무상은 지난 1월 25일 영국 러시라이트 이벤트(Rushlight Event) 연설에서 “이번 한-영 스마트그리드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시스템 기술의 비용저감 및 상호 이익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양국 협력의 의미를 강조한 바 있다.

한편, 한-영 공동 에너지 연구개발 사업 공고문은 산업부 홈페이지(www.motie.go.kr),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홈페이지(www.ketep.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철호 기자  chsong@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