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뿌리인 정책
경남, 4차 산업혁명 대응 위해 직원역량 강화조선해양플랜트, 항공우주, 차량부품 등 9대 신(新)전략산업으로 목표 정해

경상남도는 지난 9일 도정회의실에서 ‘4차 산업혁명 대응 직원역량 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산업 육성으로 경남의 미래를 준비하는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미래산업국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마련됐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ICT, 나노, 지능기계, 로봇융합, 정밀소재부품, 항공우주, 신재생에너지, 항노화바이오 등 각 분야에 4차 산업혁명의 필수적인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공장,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딥러닝(Deep-Learning) 기술, 블록체인(Blockchain) 등 다양한 신기술과 사례들에 대해 학습하고, 질의응답과 토론시간을 가졌다.

경남은 지난해 12월 ‘4차 산업혁명 대비 경상남도 전략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마련하면서, 조선해양플랜트, 항공우주, 차량부품, 신에너지, 항노화바이오, 지능형기계, ICT, 첨단나노융합, 기계융합소재산업을 9대 신(新)전략산업으로 목표를 정했다.

이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 대응으로 경남 제조업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부터 ’경남특화 스마트공장 확산사업‘을 시행하고, 진주 혁신도시와 사천지역을 포함한 혁신·융합벨트 구축을 통해 ‘항공우주 첨단소재부품혁신 클러스터’를 육성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다양한 미래 먹거리 산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달 30일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4차 산업분야 기업체와 각계 전문가와 함께한 ‘4차 산업혁명 성공을 위한 규제혁신 토론회’에서 “4차 산업혁명 성공을 위한 규제 혁신 정책과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하는데 우리 도가 앞장서겠다”며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경남의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천성봉 경남 미래산업국장은 “미래 산업의 선도자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기존 정책의 일부를 바꿔가며 대응하는 것으로는 불가능하고 획기적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적으로 수행하는 것이 우리 미래산업국의 주요한 목표며, 경남 산업역량을 강화하는 것을 넘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직원 개개인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에서는 지난해 11월 대통령 직속으로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출범해 범정부적 차원에서 대응책을 마련하는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7월 경남은 4차 산업혁명을 총괄하는 전담조직인 ‘미래융복합산업담당’을 신설함과 동시에 같은 해 10월에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민·관 합동의 컨트롤 타워로서 기능하는 ‘전략산업 육성 위원회’를 구성해 각계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경남의 미래산업 정책과 전략산업의 육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송철호 기자  chsong@snmnews.com

<저작권자 © 뿌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